느릿 느릿 인생

말과 삶의 방식 본문

다이어리

말과 삶의 방식

들판 2014. 10. 25. 10:03

문득, 그 사람이 삶을 대하는 방식이

말을 통해서 표현된다는 것이 무엇인지 알것 같다.

당연한 사실인데 난 이제야 할 것 같다.

왜 어떤 말을 하고 사는 것인지가 중요한것인지

그래서 알 것 같다.

 

어떠한 현상이 존재하고

그것을 해석하려고 할 때

어느 정도는 서로 공통된 이해가 바탕이 되면 좋을텐데

아무래도 그러기가 쉽지가 않고 생각해보면 애초에 공통된 이해 라는 것이 더 힘든 일이다.

그래서 합의의 바탕이 되는 이해의 공감대가 형성되어 있어야 하고

또 설득할 자세와 능력이 필요한것 같다.

 

궂은 일들에 마음이 혼란스러운 것은 사실이지만

이렇게 사는 것이 나인 것이고

다만 조금 날 위로해 주고 또 유용한 방패가 필요하다.

'다이어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단하고 슬프다  (2) 2014.11.20
통증을 호소했다  (0) 2014.10.31
말과 삶의 방식  (0) 2014.10.25
원래 계획대로 되는 것도 없고 예상 못하는 것은 많았다  (0) 2014.09.29
학교와 군대  (0) 2014.06.24
오늘도 감사  (0) 2014.04.23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