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릿 느릿 인생

축 탄생! 본문

다이어리

축 탄생!

들판 2016. 3. 25. 11:58

똘이 생일을 맞을 때마다,

그 날의 기억을 다시 떠올리게 된다.

똘이의 팔목에는 가느다란 띠가 둘러져있고 오전 10시 55분이라고 적혀있었다. 똘이가 나의 몸에서 분리되어 스스로 첫 숨을 쉬었던 순간이다.

그날은 토요일이었고,

너무 길고 힘들었던 새벽과 아침을 보내고나서

볕이 너무나 따뜻했던 그 오전에  나는 똘이를 만났었다.

오늘 신문에, 2016. 3. 25. 이라고 적혀있는 것을 보면서 왠지 낯설지가 않았는데

올해로 똘이가 태어난 지 10년인 것이었다. 그래서 그랬네..

 

새삼 감사함에 눈물이 날 것 같다.

작은 곡절이 여럿 있었고 지금도 여전하지만

똘이는 참 예쁘고, 밝고, 사랑스럽게 커가고 있다.

엄마아빠를 많이 사랑해줘서 가끔씩은 고마운 마음도 들게 해 준다.

 

오늘 아침에 똘이는 씩씩하게 학교에 갔다.

즐거우려고 스스로 노력하는 것이 느껴져서 고마웠다.

우리 삶은 스스로 주문을 걸어야 잘 살 수 있는것 같다.

똘이도 이미 알고 있지 않을까

그래서 똘이는 기다릴 줄도 알고 다독일 줄도 알고 있다.

 

나의 바램은

똘이 엄마로서 든든한 지원군이 되주고 싶다

그러려면 내가 먼저 행복해져야겠다...!

'다이어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0) 2019.11.14
파란 하늘  (0) 2017.05.25
축 탄생!  (0) 2016.03.25
10년 회고  (0) 2015.07.09
  (0) 2015.05.24
유감..  (0) 2015.04.06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