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릿 느릿 인생

위로 본문

다이어리

위로

들판 2015. 2. 5. 09:39

내 입에서 나오는 위로의 말이란 너무 보잘것이 없었다.

그래도 "괜챦아"라고 말씀해주셨다.

손을 잡아 드리고 싶었다. 

'다이어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0) 2015.05.24
유감..  (0) 2015.04.06
위로  (0) 2015.02.05
고단하고 슬프다  (2) 2014.11.20
통증을 호소했다  (0) 2014.10.31
말과 삶의 방식  (0) 2014.10.25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