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릿 느릿 인생

감사와 희망 본문

사소한 즐거움

감사와 희망

들판 2015. 6. 20. 14:41

똘이가, 오랜만에 베프네로 놀러가서

오랜만에 여유로운 토요일 오후이다.

 

요즘 내 모습을 가만히 떠올려보면 혼란 상태였던것 같다.

오늘을 정점으로 찍고 이제 다시 확신의 시간으로 접어들기를 바란다.

 

더 노력하고 또 날카롭게 분석하면서 내가 살아 있는 이 맥락에서 감사와 즐거움으로 내 삶을 채우고 싶다.

내게 주어진 것과 내가 선택한 것의 사이란 명료하게 구분되기 어렵지만

구태여 구별할 필요도 또한 없다

 

그럴 시간에

내가 더 소중하게 느껴지는 일에 집중하자.

생각을 가다듬고 그것이 무엇인지 신중하게 결정하고 실행하고 감내하자.

 

혼란에서 빠져나오는 방법 중의 하나가

나를 돌아보는 일이었다.

지난 내 모습을 잠시 훑어보는것 만으로도 감사할 일은 충분하고 그것이 내 희망이 될 수 있겠단 생각이 든다.

 

고맙다. 준챙아!

'사소한 즐거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사를 마치고  (0) 2018.05.28
감사와 희망  (0) 2015.06.20
맥북  (0) 2014.11.01
나는 들판  (0) 2014.10.08
오르다  (0) 2011.10.18
강풀님의 조명가게  (0) 2011.09.19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