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릿 느릿 인생

똘이와 오페레타 본문

똘이의 뱀발

똘이와 오페레타

들판 2010. 12. 20. 10:21
#1
정말 오랜만에 똘이와 하루 놀기로 한날
아침에 일어나서 부시럭 거리는데 마침 카메라가 눈에 들어왔다

똘아, 카메라 가져갈까?
맘대로 해~
이그. 네가 업어달라기라도 하면 엄마 무거워서 안되쟎아~
휴~ 알았어. 안 업어달라면 되쟎아. 맘대로 해~

업어달라고 할수있는 정도의 아이가 할만한 말투로는 도저히 상상하지 못했다 ㅎㅎ


#2

'똘이의 뱀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좋아서 그러지이~  (0) 2010.12.30
거짓말은 아니겠지?  (0) 2010.12.24
똘이와 오페레타  (0) 2010.12.20
똘이의 가수 품평  (0) 2010.12.18
내 마음속에서 엄마아빠와 놀고 있어요  (0) 2010.12.10
엄마 이름 지우고 아빠 이름 써!  (0) 2010.12.09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