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릿 느릿 인생

악담 본문

똘이의 뱀발

악담

들판 2011. 3. 9. 11:11
자려고 침대에 누웠는데
이 녀석이 자꾸 얼굴도 만지고 엄마를 여기 저기 건드리고 장난을 걸길래....

엄마: 야, 너 자꾸 그러면 나 뒤돌아서 잘거야!

라고 하였더니....

똘이: 엄마 그러면 나 엄마 미워할거야. 뽀뽀도 안해주고. 안아주지도 않고. 발로 차고.

(아...또 뭐랬더라? 하여간 몇분간 악담을 늘어놓았는데... 기억력이 딸린다. ㅡ..ㅡ)

'똘이의 뱀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맞춰봐!  (0) 2011.04.01
이렇게 벗으면 되쟎아!  (0) 2011.03.24
악담  (0) 2011.03.09
여기 여기 붙어라  (0) 2011.01.25
가난뱅이  (0) 2011.01.20
사랑해 라고 말해주세요  (0) 2011.01.19
0 Comments
댓글쓰기 폼